Untitled Document
 
   
 
 
 
 
 

 

[책 소개]
프란키스쿠스 투레티누스는 “개혁교회의 교리에 대한 최고의 해설자”(새뮤얼 알렉산더), “놀라운 종합자”(로저 니콜), “제네바의 개혁주의자들 가운데 우뚝 솟은 인물”(레온 모리스)이라고 불려 왔다. 『변증신학 강요』(Institutio Theologicae Elencticae)는 1679~1685년에 처음 출판되었는데, 투레티누스가 제네바 아카데미에서 30년간 가르친 사역의 열매였다. 한때 에드워드 영이 “성경에 대한 장엄한 논문”이라고 묘사한 이 책은 원어인 라틴어를 읽을 수 없는 학생들에게는 사실상 숨겨진 보화와 다름없었다. 1992년에 영어판이 출간되고, 이제 한국어판이 출간되면서 누구나 이 보화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
변증신학의 목표는 잘못된 교리를 논박하면서 진리를 드러내고 굳게 세우는 것인데, 이 책은 특히 로마 가톨릭, 아르미니우스주의, 소키누스주의의 신학 사상에 맞서서 성경에 대한 개혁주의의 이해를 제시한다. 3권 중 첫 권인 이 책에서 투레티누스는 신학, 성경, 삼위일체, 신적 작정, 창조, 섭리, 천사, 인간의 원래 상태, 죄, 자유의지 등을 다룬다.


[추천사]
“만일 어느 때든지 어떤 위대한 신학 작품이 부당하게 등한시된 적이 있다면, 이것에는 기독교 전체 교리에 대한 투레티누스의 이 명저도 포함된다……나는 이 명저를 모든 곳에 있는 설교자와 신학생, 성도들에게 진심으로 추천한다.”
- 제임스 보이스

“투레티누스의 『변증신학 강요』 전체를 영어로 이용가능하게 한 일은 환영할 만한 기여다.”
- 칼 헨리

“이 책의 번역은 개혁교회에, 그리고 개혁신학의 역사와 발전에 관심이 있는 모든 이에게 주목할 만한 사건이다.”
- 싱클레어 퍼거슨

“어느 교파에 속한 신학자든지 이 고전이 이용가능하게 된 것을 기뻐할 것이다.”
- 레온 모리스

“책 전체를 통해, 계시된 진리를 그 다양한 연관성 속에서 파악하는 투레티누스의 대가다운 솜씨는 누가 봐도 분명하다.”
- 로저 니콜

“17세기 개혁파 정통주의에 대한 널리 퍼진 무시와 오해, 심지어 그릇된 진술을 교정하기 위한 커다란 도약이 될 것이다.”
- 리처드 개핀 주니어

“투레티누스가 이룬 참으로 놀라운 성취에 대해 다시금 감동을 받는다……투레티누스 안에 매우 깊은 목회적이고 헌신적인 부담과……놀랍도록 덕을 세우는 가르침이 있다는 사실을 누구나 알 수 있다.”
- 존 프레임

“신학 문헌에 있어서 엄청난 기여다……사람은 거장을 읽는 일에서 결코 실수하지 않는다. 프란키스쿠스 투레티누스는 거장이다.”
- 폴 파인버그

“투레티누스의 축약적이면서도 얽히고설킨 문체 및 매우 전문적인 논의와 기꺼이 씨름하는 사람은 신화를 극복하고 개혁신학에서 투레티누스의 중요성을 인정하게 될 것이다.”
- 리처드 멀러

“작은 자에게 베푼 냉수 한 그릇에 대해서도 상이 주어진다면, 하나님의 배고픈 자녀들에게 최상의 영적 음식을 아주 많이 제공한 것에 대해서 이 책의 편집자인 제임스 데니슨이 받게 될 상을 나로서는 가늠할 수 없다.”
- 존 거스트너

 

[편집자 서문]
투레티누스의 『변증신학 강요』(Institutio Theologiae Elencticae)에 대한 조지 머스그레이브 기거(George Musgrave Giger)의 번역은 사랑의 노고였다. 자신의 친구이자 프린스턴 신학교 교수인 찰스 하지(Charles Hodge)의 부탁에 대한 반응으로, 기거는 손으로 썼을 때 무려 8,000쪽에 달하는 분량의 『변증신학 강요』를 번역해 냈다. 기거는 1847년에서 1865년까지 프린스턴 대학교(뉴저지 칼리지)의 고전학 교수로 봉직했다. 거기서 그는 헬라어와 라틴어를 붙들고 씨름했다. 기거의 투레티누스 영역본은 학생들이 하지의 조직신학 수업에서 과제로 할당되는 내용을 탐구할 수 있도록 신학교의 도서관 책상에 놓여 있었다. 기거가 번역한 본문의 일부는 이미 타자기로 작성한 문서로 나와 있었으나 완역본이 출간되지 않은 상태였다. 하지만 수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완역본 출간을 소호해 왔다. 지금 기획되는 이 작품은 기거를 정당하게 대우하는 하나의 시도이다.
기거의 번역은 직역에 가까우며 원문에 충실하다. 기거가 한 작업의 장점은 투레티누스의 스타일에 엄격하게 밀착되어 있다는 것이다. 의역적인 번역이 많이 발견되지 않는다. 다루기 곤란한 어구들과 번잡한 종속절과 과장된 문체를 지닌 스콜라적 스타일은 기거의 번역에 그대로 나타난다. 투레티누스의 전문적인 용어 이해에 도움이 되는 스콜라적 라틴어 용어들을 연구하길 원하는 독자들을 위해 리처드 멀러(Richard A. Muller)의 『라틴어 헬라어 신학용어 사전』(Dictionary of Latin and Greek Theological Terms: Drawn Principally from Protestant Scholastic Theology [Baker, 1985])와 리처드 맥키언(Richard McKeon)이 편집한 『중세 철학 선집』(Selections From Medieval Philosophers, Charles Schribner’s Sons, 1930)에서 “용어집”(2:422~506) 부분을 추천한다. 투레티누스는 특히 다양한 논지를 요약하고 주된 사상의 여러 설명을 나누고자 할 때에 불완전한 문장을 사용하길 좋아한다. 이런 이유로 독자들은 번역서 전체에서 미완성된 문장과의 대면을 각오해야 한다. 기거의 번역본을 다듬은 나의 편집본은 가독성을 높이려는 노력을 하면서도 번역의 원형이 훼손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이런 목적을 위해 문장들은 가능한 한 짧아졌고, (투레티누스의 주장에 있어서 명백히 곁다리에 해당되는 것으로 판명되는 부분은) 괄호를 사용했고, 일부 고전적인 표현들은 수정했고 최대한 더 현대적인 용어들을 선택했다. 수정의 일부는 나의 가독성 기준에 근거한 주관적인 것임을 독자들은 양해해 주길 바란다. 그러나 나는 언제나 기거의 영어와 투레티누스의 라틴어가 가진 정신에 충실하려 혼신의 힘을 기울였다.
영역본을 편집하는 과정에서 몇 가지 언급해야 할 것들이 있다. 먼저 기거가 사용했던 원문은 1847년 에든버러/뉴욕 판본이다. 이것은 1688~1690년 판본에 성경의 일부 인용문과 관련하여 약간의 수정을 가한 재판이다. 내가 살펴본 바로는, 이 19세기 판본의 텍스트는 1696년 인쇄본과 다르지 않았다(이 인쇄본은 3권으로 출간된 1679~1685년판 원본의 재판이다). 여기서도 일부의 성경 인용문에 대해서는 예외이다(이 예외는 1688~1690년 판본에 대해서도 동일하다). 1675~1685년 판본은 1680~1686년에 다시 3권으로 인쇄된다. 정밀성을 높이고 많은 부분에서 신장을 보이는 새로운 편집본은 1682~1688년에 (3권으로) 등장한다. 수정되고 신장된 이 편집본은 1688~1690년에 3권으로 다시 인쇄된다. 1675~1685년판의 1696년 인쇄본은 멜키오르 레이데커(Melchior Leydekker)의 수려함과 아드리안 릴랜드(Adrian Reeland)의 서정미를 가미한 첫 번째 작품이다. 이것은 1701년에 (3권으로) 다시 인쇄된다. 1734년에는 다양한 인쇄본이 있었다. 3권으로 된 것도 있고, 투레티누스의 『논박집』(Disputationes)이 제4권으로 추가되어 4권짜리 “전집”(Opera) 형태로 나온 것도 있었다. 이 전집은 완성된 에든버러/뉴욕 판본의 기초였고, 제4권은 1848년에 모습을 드러냈다.
독자가 지금 붙들고 있는 이 영역본은 1847년 판본에 다양한 종류의 수정과 첨가가 이루어진 작품이다. 필요에 따라 모든 성경 인용문은 검토와 수정을 거쳤다(*표시는 1847년에 가해진 수정을 가리킨다). 투레티누스는 성경 본문을 인용할 때에 장까지만 언급한다. 그래서 나는 텍스트의 문맥에 기초하여 해당 장의 절까지 제공하려고 노력했다. 성경 인용문은 킹제임스 성경(King James Version)에 기초했다.
두 번째로 언급해야 할 문제는 다른 인물들에 대한 투레티누스의 인용에 관한 것이다. 고전 철학자들, 교부들, 중세 스콜라 학자들, 종교개혁 인물들, 아르미니누스주의 학자들, 소키누스주의 학자들, 반동 종교개혁 로마 가톨릭 변증가들 등에 대한 투레티누스의 해박한 지식과 관련하여 그의 인용문을 조사하고 그가 활용한 자료의 정확한 서지 사항 전체를 제공하는 것이 지혜로워 보인다. 이것은 이 출중한 제네바 신학자가 사용한 문헌들에 의해서 그의 주장을 파악하기 원하는 독자들을 위해 투레티누스의 교의학을 더 유용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나는 생각했다.
결국 나는 투레티누스가 다른 인물들의 문헌에서 인용한 모든 내용들(때로는 암시한 부분)을 규명하고 확인하고 교정하고 그것의 서지 사항 전체를 제공하려 노력하게 되었다. 규명의 작업을 통해 천여 명에 육박하는 인물들의 사전적인 목록이 만들어졌다. 이 목록은 3권에 수록될 것이며, 거기에는 개별 인물들의 성, 이름, 예명, 생년월일 및 사망 연도, 그리고 그들의 신학적 활동을 다룬 글을 포함하고 있는 백과사전 또는 사전에 대한 언급도 포함되어 있다.
투레티누스의 인용문 확인은 (OCLC를 통한 국회 도서관 같은) 온라인 문헌 저장소, (특별히 어바인에 소재한 캘리포니아 대학이 제작한 Thesaurus Linguae Graecae [TLG] 같은) 색인들과 용어 색인 등의 광범위한 활용 및 여러 도서관의 협력을 요구한다. 투레티누스의 인용문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투레티누스가 때때로 자신의 자료를 자기 방식으로 바꾸어서 쓴다거나 어쩌면 기억에 의존하여 인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런 이유로 인해 몇몇 인용문은 인용된 문헌에 나와 있는 그대로의 문자적 인용이 아닌 경우도 있다. 편집자 입장에서 본다면, 이것은 다소 미심쩍은 규명으로 귀결될 수 있는 사안이다(그래서 그런 인용문에 있어서는 의문 부호 “?”를 사용했다).
할 수만 있다면, 나는 투레티누스가 사용한 문헌들의 영역본 정보를 제공하려 했다. 교부들의 인용문 경우에는, 미뉴(J. P. Migne) 편집본인 Patrologiae Graecae(PG) 또는 Patrologiae Latinae(PL)에서 해당 본문을 제공했다. 원본이 그러한 것처럼, 인용문을 각주 형식으로 구분하지 않고 본문에 삽입했다. 투레티누스의 인용문을 수정한 경우에는 이를 가리키기 위해 별표(*)를 사용했다. 원문에서 발견되는 이런 실수들은 활자화 작업에서 벌어진 실수, 즉 타이핑을 담당한 자의 편에서 발생한 전치, 오독, 실수에서 비롯된 결과였다.
인용문은 투레티누스의 원문에서 본래 위치했던 곳에 삽입했다. 때때로 나는 책, 장, 항에 대하여 투레티누스 자신보다 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는 독자들로 하여금 인용문의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배려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진 작업이다. 헬라어와 히브리어 용어 및 어구는 이 책의 앞부분에 밝힌 영문 표기법을 따라 음역했다. 투레티누스는 모음부호 없는 히브리어 표현들만 사용했다. 이 부분에서는 그의 습관을 따랐으며 별도의 모음부호 제공은 시도하지 않았다. 저널과 자주 인용되는 문헌과 성경 각 권의 약어는 약어표를 참조하면 된다.
인용문의 4% 정도는 규명하지 못했다(이에 대해서는 플러스 부호[+]를 사용하여 투레티누스가 암시하고 있는 문헌을 언급해 두었다). 미국과 영국과 다른 나라들이 가진 표준 목록들(국가 통일 목록[National Union Catalogue], 영국 박물관 목록[British Museum Catalogue] 등)을 활용해도 투레티누스가 인용하는 문헌을 규명할 수 없는 경우도 있었다. 때로는 투레티누스가 밝히고 있는 출처에 그가 인용하는 부분(또는 그 부분의 타당한 의역)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경우에 나는 1847년 판본에 나온 그대로 인용문을 삽입했다. 독자들 중에서 이런 인용문의 출처를 발견하는 이가 있다면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 있는 편집자에게 연락해 주길 바란다.
이 영역본은 3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는 1847년 판본의 구분법을 따라 1권은 1~10번까지의 주제를 다루었고, 2권은 11~17번까지의 주제를 다루었고, 3권은 18~20번까지의 주제를 다루었다. 3권은 주제별, 성경별, 히브리어, 헬라어, 고유명사, 및 베네딕트 픽테트의 “장례식 연설”(Funeral Oration)의 영역본을 포함한다. 특별히 픽테트의 연설문은 투레티누스의 삶을 그려 주는 일차 문헌 중의 하나다. 나는 투레티누스의 놀라운 신학적 활동의 간략한 소개와 그가 끼친 영향력에 대한 평가를 추가할 생각이다. 끝으로 투레티누스가 인용한 문헌들의 완전한 서지 사항은 용이성을 위해 OCLC 번호와 더불어 포함될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하지와 기거와 구프린스턴 신학이 유익할 것이라 확신했던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오늘날의 교회와 학계에도 더 풍성하게 실현될 것이다.

주후 1992년, 하나님의 은혜로(Dei Gratia)

 

[지은이]프란키스쿠스 투레티누스(Francis Turretin, 1623~1687)
이탈리아 출신의 스위스 개혁신학자로서, 17세기 개혁파 정통주의 신학을 종합하고 완성한 인물이다. 투레티누스는 제네바 아카데미와 레이든, 위트레흐트, 파리, 소뮈르 등에서 수학하였고, 다시 제네바로 돌아와 1648년에 제네바 교회의 목회자가 되었다. 1653년에는 제네바 아카데미의 교수로 임명되어 죽기 전까지 철학과 신학을 가르쳤다. 특히 투레티누스는 로마 가톨릭, 아르미니우스주의, 소키누스주의, 소뮈르 학파의 신학 사상에 강하게 반대하였다. 투레티누스의 대작인 『변증신학 강요』는 개혁파 정통주의 시대의 스콜라적 신학 발전의 정점을 보여 주는 문헌이다.

 

[옮긴이]박문재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장로회신학대학교 신대원 및 대학원(구약학 Th.M.)에서 학업을 마치고, Biblica Academia에서 라틴어를 수학하였다. 수많은 책을 번역하였는데, 대표적인 역서로는 라틴어 원전을 번역한 칼빈 주석(『공관복음』, 『요한복음』, 『로마서』, 『고린도전후서』), 매튜 풀 청교도 성경주석, 매튜 헨리 주석, 스펄전 설교 전집, 프란시스 쉐퍼 전집, 톰 라이트의 “기독교의 기원과 하나님의 문제” 시리즈(이상 크리스천다이제스트) 등이 있다.

한병수
미국 미시간 주에 있는 칼빈 신학교에서 역사신학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지금은 전주대학교 기초융합교육원 교수와 교목으로 기독교를 가르치고 있으며, 전주대학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주된 관심사는 성경의 통합적인 이해, 신학의 통일성, 통합적인 지식 및 학문이다. 저서로는 『개혁파 정통주의 신학 서론』, 『신학의 통일성』(이상 부흥과개혁사), 『기도란 무엇인가』(SFC) 『기독교란 무엇인가』(복있는사람) 등이 있고, 다수의 역서가 있다.

 

[목차]

첫 번째 주세: 신학
질문 1~14.

두 번째 주제: 성경
질문 1~21.

세 번째 주세: 삼위일체 하나님
질문 1~31.

네 번째 주제: 하나님의 작정과 예정
질문 1~18.

다섯 번째 주제: 창조
질문 1~14.

여섯 번째 주제: 하나님의 실제적 섭리
질문 1~9.

일곱 번째 주제: 천사
질문 1~9.

여덟 번째 주제: 타락 이전 인간의 상태와 자연 언약
질문 1~7.

아홉 번째 주제: 일반적인 죄와 구체적인 죄
질문 1~15.

열 번째 주제: 죄의 상태 안에 있는 인간의 자유의지
질문 1~5.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고객센터 | 장바구니 | 주문/배송조회 | 인기Tag | RSS | Sitemap
최근 본 상품| Wishlist| 장바구니| 회원정보